설레는 마음으로 Sugar Cube : Bittersweet Factory 를 출시한지 1주일이 지났습니다. 터틀 크림의 감자는 잠시 '인디 개발자' 라는 직업을 내려놓고 단 한명에게라도 더 저희 게임을 소개하기 위해 '인디 마케터' 모드에 들어갔습니다.

그간 'Rock, Paper, Shotgun''Indie Game Magazine' 등 여러 웹진에서 저희 게임을 소개하고, 리뷰해주었습니다. 특히 'Indie Game Magazine' 의 리뷰는 좀 부끄러울 만큼 멋진 헤드라인을 써줬습니다. 너무 대단한 게임에 빗대줘서 부끄럽긴 한데, 고마운 마음에 비할바가 아니죠. :D 기사들에 올라온 댓글들을 보면 좋은 평과 나쁜 평 모두 공존합니다만 칭찬과 채찍질 모두 저희 각설이, 그리고 터틀 크림의 다음 프로젝트를 위한 자양분이라고 생각하고 고맙게 받아들여야겠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이미 올라온 지 몇일 된 기사들을 싹 정리하기는 좀 뭐하고요. 오늘 올라온 Jay is games의 기사를 소개할게요. Jay is games 는 오래 전 프리웨어 버전인 'Sugar Cube' 역시 소개해준 과거가 있습니다. 새단장하고 등장한 'Sugar Cube : BF' 역시 [Weekend Download] 기획 기사에서 재미있게 소개해주었네요. 고맙습니다. 더 많은 분들이 저희 아가를 사랑해주셨으면 좋겠어요! ㅠㅠ



트랙백을 보내세요

트랙백 주소 :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